얘기하는이야기2018.06.17 22:21
































































* 책 전달 후기

예은이에게 주려고 사인한 책을 들고갔는데... 세상에...

이미 어제 내 책을 샀다는...

이런 의리 넘치는 사람이 바로 저의 책친구입니다. ㅠㅠ


오늘 하루를 꽃길로 만들어 준 예은이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하며... 

예은이가 빌려 준 엉덩이 탐정 4권을 읽으려 합니다.




'얘기하는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09 책친구  (0) 2018.06.17
08 꿈의 자동차  (0) 2018.06.16
07 좋은 그림  (0) 2017.05.26
06 계기  (0) 2017.04.22
05 되는 이유  (0) 2017.04.11
04 어때요?  (0) 2017.03.30
Posted by 治心者
얘기하는이야기2018.06.16 08:47


















































책이 나올 수 있도록 애써주셔서 감사합니다. :)


'얘기하는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09 책친구  (0) 2018.06.17
08 꿈의 자동차  (0) 2018.06.16
07 좋은 그림  (0) 2017.05.26
06 계기  (0) 2017.04.22
05 되는 이유  (0) 2017.04.11
04 어때요?  (0) 2017.03.30
Posted by 治心者
얘기하는이야기2017.05.26 22:28


그림책 원고를 글만 계약할지, 그림까지 계약할지 한 출판사와 이야기가 오갈 때의 일이다.
그림까지 그리고 싶었던 나는 의욕적으로 원화 샘플을 보냈지만 번번이 거절되었다.
아, 거절당할 일이 왜 이리 많은가… 
지칠 대로 지쳐 마지막으로 한 번만 더 그려보기로 했다.
힘을 짜내 손바닥만 한 스케치를 몇 장이나 그려댔다.
그런데 한 아이가 내가 그려놓은 작은 스케치를 보더니 말했다.

“이 그림 나 주면 안 돼요?"
“왜?"
“너무 웃겨서 기분 나쁠 때 꺼내 보려고요."

아니 세상에 무슨 그렇게 달콤한 이유가 다 있다니?
나는 당장 그림을 잘라 아이에게 줬다.
아이 덕에 즐겁게 작업 해서 출판사에 보낼 수 있었다.
출판사는 꼼꼼히 내 그림을 검토했고
결국 글만 계약했다.

그래도 기분 좋았다.
적어도 한 아이에게는 인정받았으니까.
아직은 한 명이지만 점점 늘려나가면 되니까.
아이의 인정으로 내 방향에 대한 작은 확신이 생겼다.
테크닉은 키워나가면 되니까. 괜찮다.

언젠가 아이들이 슬프거나 힘들 때마다 꺼내볼 수 있는 이야기와 그림을 만들고 싶다.


'얘기하는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09 책친구  (0) 2018.06.17
08 꿈의 자동차  (0) 2018.06.16
07 좋은 그림  (0) 2017.05.26
06 계기  (0) 2017.04.22
05 되는 이유  (0) 2017.04.11
04 어때요?  (0) 2017.03.30
Posted by 治心者